신문사소개 l 공지사항 l PDF서비스 l 호별기사 l 로그인
국적, 언어가 달라도 OK 한국어로 하나 된 100주년기념관
유미환 ㅣ 기사 승인 2018-11-19 22  |  610호 ㅣ 조회수 : 44
  지난 12일(월) 100주년기념관 대강당에서 우리대학 외국인 학생들이 참여한 제4회 한국어 말하기대회가 열렸다. 심사는 남기헌 국제교육본부장과 한국어 강사 2명 등 3명의 심사위원이 진행했다. 이번 대회는 어학 연수생 7팀과 외국인 유학생 4팀이 출전했다.



  대회는 1부와 2부로 나눠 펼쳐졌다. 사회는 김민준(기시디·12) 국제학생회 ISC 회장과 말리케 아미니(건축·18) 씨가 맡았다. 1부에서는 어학 연수생 6팀이 참가 예정이었지만 1팀이 불참했다. 2부는 어학 연수생 2팀과 외국인 유학생 4팀이 말하기를 뽐냈다. 참가자들은 ‘한류와 나’ 또는 ‘우리나라에 있다, 없다’ 중 하나의 주제를 선택했다. 내용은 말하기, 콩트, 연극 등 자유로운 형식으로 꾸며졌다. 한류와 나를 선택한 참가자는 우리나라에 빠져들게 한 KPOP, 드라마, 연예인 등 한류를 어떤 계기로 접했는지, 우리나라로 오게 된 것과 어떤 연관이 있는지 발표했다. 또, 우리나라에 있다, 없다를 선택한 참가자는 실제 경험 또는 우리나라의 독특한 문화를 발표했다.



  1부와 2부가 끝날 때 공연동아리 아이엠과 소리사랑이 축하 공연을 선보였다. 말하기대회는 시상식 및 기념사진 촬영을 끝으로 마무리됐다. 시상은 어학 연수생과 외국인 유학생으로 나눠 진행했다. 어학 연수생의 경우 ▲청산유수상(총장상) 30만원 ▲일심동체상 20만원 ▲공감백배상 10만원 ▲장려상 5만원으로 총 65만원 상금이 제공됐다. 외국인 유학생에게는 ▲청산유수상 20만원 ▲일심동체상 10만원 ▲장려상 5만원으로 총 35만원이 배당됐다. 상금은 문화상품권이며, 미수상팀 전원에게 참가상 2만원이 제공된다.



  어학 연수생 부문 청산유수상을 수상한 BB 팀은 등산객으로 등장해 강진의 「땡벌」과 승리의 「셋 셀테니」에 맞춰 콩트를 선보였다. 그들은 “응원해준 모든 사람과 한국어 선생님께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어학 연수생 부문 일심동체상은 우리는 똑똑한 1급 학생 팀이 차지했다. 공감백배상은 F4 팀에게, 장려상은 사시라 씨에게 돌아갔다.



  한편, 외국인 유학생 청산유수상은 중국인 유학생 용매려 씨에게 돌아갔다. 그는 유창한 한국어로 중국의 전통의상 ‘한푸’와 한국의 전통의상 ‘한복’을 비교해 관객들의 놀라움을 샀다. 그는 “너무 기쁘고 앞으로 한국어를 더 열심히 배우겠다”고 답했다. 외국인 유학생 일심동체상은 알탄수흐 오치르푸렙 씨가 장려상은 피에만 파질리 씨가 수여했다.



  남 국제교육본부장은 “외국인 유학생들이 열심히 준비해 좋은 시간을 마련해줘 감사하다”며 “내년에도 더 좋은 무대를 보여주길 바라며 앞으로도 많은 참석 부탁한다”고 전했다.



유미환 수습기자

sally9804@seoultech.ac.kr


기사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쓰기 I 통합정보시스템, 구글, 네이버, 페이스북으로 로그인 하여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확인
욕설,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고맙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다시 뛰겠습니다
611호 독자퀴즈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이미지 UP 아이디어 공모전
만평
2018년 2학기 헌혈 마일리지 장학제도 안내
2019년 1학기 1차 국가장학금 신청 안내
[01811] 서울시 노원구 공릉로 232 서울과학기술대학교 I 최초발행일 1963.11.25 I 발행인: 김종호 I 편집장: 김선웅
Copyright (c) 2016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