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사소개 l 공지사항 l PDF서비스 l 호별기사 l 로그인
눈사람
기사 승인 2020-10-11 21  |  636호 ㅣ 조회수 : 32

눈사람



이근화

(문예창작학과 강사)



누군가 한참을 굴렸을 것이다

어젯밤 제법 눈이 휘날렸고

시무룩한 표정이 태어났다



나뭇가지 돌멩이 같은 것들이 감정을 갖고

푹 꽂혔다가 사라졌다

땅바닥에 꺼졌다



사라진 표정은 내일의 날씨가 되고

대기의 손짓이 되고

눈과 함께 흩어진 사람들이 있다



창밖에 수없이 떠다니는 피의 흔적들

눈은 붉고 날카롭다

이불처럼 땅을 덮는다

잠들이 못하는 밤이 와서



영원히 죽지 못하는 눈빛이 떠돌아서

푸른빛으로 쪼개지는 입술들

하아 입김을 불다가

사라졌다



네가 나의 절벽이 되는 삶 위에

재가 너의 향기가 되는 죽음 위에

눈사람이 서있다


기사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쓰기 I 통합정보시스템, 구글, 네이버, 페이스북으로 로그인 하여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확인
욕설,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01811] 서울시 노원구 공릉로 232 서울과학기술대학교 I 최초발행일 1963.11.25 I 발행인: 김종호 I 편집장: 김선웅
Copyright (c) 2016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All Rights Reserved.